제목 [기본] 급격한 직원수 변화... 제약사들의 체질개선 승부수 등록일 2023.11.20 09:21
글쓴이 한국신텍스(주) 조회 60

     한국신텍스 주주 여러분, 임직원 여러분 그리고

  고객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한국신텍스 관리부 오상률이사입니다.

 

  기온 일교차가 심한  11월의 중순입니다.

  감기가 유행하는 요즘 모든 분들께서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2023년 한 해도 40일 정도 남은 싯점에 연초에 

  계획하셨던 모든 일들을 잘 마무리 하시길 바랍니다.


    

  오늘은 제약사들의 직원수 변화와 체질개선에 관한 

  보도 기사를 게재하오니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급격한 직원수 변화…제약사들의 체질개선 승부수


이석준 기자 2023-11-20 05:50:48
[시그널] 국제약품, 경동제약 올해 CSO 전환

일동제약 구조조정 단행…녹십자도 10% 감축 진행 중

경영전략 따라 직원 수, 지급수수료, R&D 비용 등 변화


[데일리팜=이석준 기자] 급격한 직원수 변화는 제약사별 경영 방침과 연동된다. 최근에는 제약사들이 조직 슬림화를 추구하고 있다. 
체질변화를 통해 경영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승부수다.
직원수 감소 현상은 공통점이지만 회사마다 사정은 다르다. 어떤 곳은 CSO(영업대행) 체제 전환으로, 어떤 곳은 구조조정에 의해 
직원 수가 줄어든다. 여기서도 종병 영업, 연구인력 등은 회사에 남고 로컬 영업, 20년 이상 임원 등은 떠나는 경향을 보인다.
직원 수 감소는 각종 수치 변화로도 이어진다. CSO 도입 업체는 급여 지출은 줄지만 지급수수료가 급증한다. CSO 수수료 증가는 
수익성 악화로 이어지기도 한다. 구조조정 업체도 희망퇴직자 금전 보상으로 일시적으로 비용이 늘기도 한다.

 ▲ 국제약품은 올 8월 클리닉(의원급) 영업 조직을 CSO로 전환했다.

국제약품의 올 3분기 말 직원 수는 261명(기간제 근로자 제외)이다. 3개월 전인 2분기 말 365명과 비교하면 104명 줄었다.
올 8월 클리닉(의원급) 영업 조직을 CSO로 전환한 영향이다. 이에 올 3분기 급여는 44억원으로 전년동기(63억원)에 비해 20억원 가까이 줄었다.
반면 CSO에 건네는 지급수수료는 늘었다. 올 3분기에만 99억원을 지출했다. 전년동기(30억원)와 견줘 3.3배 증가한 수치다.
CSO 전환은 실적에도 영향을 줬다. 회사는 올 3분기 33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지급수수료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 경동제약은 올 1분기 CSO 사업을 본격화했다. 영업인력 250명 중 180여명을 감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동제약도 비슷한 경우다. 회사는 올 1분기 CSO 사업을 본격화했다. 영업인력 250명 중 180여명을 감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역시 직원 수가 줄고 지급수수료가 늘었다. 직원수는 지난해 말 569명에서 올 1분기 말 397명으로 감소했다. 
영업인력 감축 규모(170여명)와 비슷하게 직원 수가 줄었다. 지급수수료는 늘었다. 지난해 1분기 7억원에서 올 1분기는 143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누계를 보면 지난해 20억원에서 올해는 454억원이다. 20배 이상 증가했다.
경동제약도 CSO 도입 직후 수익성이 악화됐다. 올 1분기 41억원 영업손실을 냈다. 지급수수료 증가 때문이다. 
회사는 CSO 체제가 어느 정도 안착한 만큼 4분기 흑자전환을 전망하고 있다.

시장 관계자는 "중소형제약사는 대부분 CSO를 활용한다고 보면 된다. 퇴사자 대부분이 CSO로 이직해 초반에는
 전 직장 제품을 담당하는 구조다. CSO 도입 업체는 수수료 증가로 수익성이 악화되기도 한다. CSO가 정착하면 수익성
 개선으로 연결된다. 2020년 하반기 CSO 체제로 전환한 명문제약도 2022년부터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 일동제약그룹은 올 5월 차장급 이상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일동제약은 구조조정으로 직원 수가 줄은 경우다. 2분기 말 1424명에서 3분기 말 1195명으로 3개월만에 229명 감소했다.

일동제약그룹은 지난 5월 임직원 ERP 등 쇄신안을 공표했다. 일동홀딩스와 일동제약 임원 20% 이상을 감원하고 남은 임원들은 
급여 20%를 반납하는 내용이다. 일동제약은 차장 이상 간부급 직원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ERP)을 실시했다.
그룹은 영업·마케팅 분야서 이익 구조가 취약한 품목을 과감히 정리하고 합리적인 안전재고 운영으로 비용 부담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조직 통합, 인원 재배치 등 합리적인 조직으로 재정비해 효율적인 자원 운영과 매출 목표 달성을 꾀한다는 계획이다.

효과는 3분기 실적으로 나타났다. 적자는 이어졌지만 적자 규모를 축소했다. 올 3분기 영업손실은 161억원이다. 
지난해 3분기(186억원)보다 25억원 정도 줄였다. 올 3분기 누계 퇴직급여가 101억원으로 전년동기(54억원) 대비 2배 가량 
늘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4분기에 수익성 개선 효과는 두드러질 전망이다.
특이점은 구조조정에도 연구인력 손실을 최소화했다는 점이다.
일동제약 연구인력수도 3분기 말 308명으로 전 분기 324명보다 16명(4.9%) 감소했다. 다만 회사 전체 직원수 감소율 16.1%과 비교하면 낮은 수치다.

오히려 3분기 말 일동제약 전체 직원 수 대비 연구인력 비중은 25%대로 집계됐다. 올 상반기는 21~22% 정도다. 
R&D 규모 확대에 따른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단행했지만 연구인력 구조조정은 최소화했다.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우수 인재 유출은 최소화했다는 평가다.

녹십자도 10% 감축 구조조정에 돌입했다. GC녹십자는 "조직을 효율적으로 재편하기 위해 상시 퇴직 프로그램을 통해
 인력을 재배분하고 있다. 인력 축소가 아닌 조직 규모 10%를 축소하는 것이다. 권고사직이 아니라 희망퇴직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녹십자 인원감축에 따른 수치 변화는 4분기에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제약사별 경영 방침으로 직원 수가 드라마틱하게 준 곳이 생겨나고 있다. CSO 전환이나 구조조정 때문이다. 
현 상황에서 경영 효율성을 위한 움직임인데 향후 시간이 지나면 이에 대한 평가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석준 기자 (wiviwivi@dailypharm.com)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